dfsaf

 
 
   


내 맘대로 평점




동서양 문화에 따른 사고방식의 차이를 여러가지 흥미로운 연구사례들과 함께 풀어내 재미있게 읽었던 <생각의 지도>를 쓴 리처드 니스벳의 최근 작품이라 해서 읽었다.

"인텔리전스"라는 제목처럼 (원제는 Intelligence and how to get it) IQ로 평가되는 지능을 결정하는 유전적, 문화적, 경제적 요인들을 사회심리학적으로 풀어내는 이야기다. 지능은 유전에 따라 결정된다는 유전론자들의 견해에 맞서서, 환경의 요인, 후천적 교육의 중요성, 경제력 차이에 의한 지능의 발달, 인종 및 문화에 따른 지능의 차이를 설명하는 심리학적 실험 및 연구 결과들이 가득하다.

실험 방법이나 결과 면에서 상당히 직관적이고 이해하기 쉬웠던 <생각의 지도>가 상당히 대중적이었다면 이 책은 그보다는 좀 더 전문적이다. (저자가 매우 친절하게 설명해 주고 있음에도) 실험 방법과 결과 해석을 따라가기 위해서는 꽤 머리를 써서 애써야 한다는 점이 비전문가의 입장에서 약간 에너지가 많이 들 수 밖에 없었다.




-답글달기     -목록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이름(별명)  비밀번호   
△ 이전글: <나는 농담이다> -김중혁-
▽ 다음글: <작은 것들의 신> -아룬다티 로이-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Q'Style 
   

Copyright ⓒ 2003-2015 genijo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