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fsaf

 
 
   


내 맘대로 평점




처음 읽어보는 쿤데라의 에세이는 그의 소설을 읽는 것 같은 기분이 계속 들게 했다.
소설에서 들리는 쿤데라 특유의 목소리는 거의 쿤데라 그 자신인가 싶을 정도.

물론 이 에세이가 가벼운 글이 아니라 '소설론'에 가까운 글이라 더욱 그렇기도 하다.

-답글달기     -목록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이름(별명)  비밀번호   
△ 이전글: <13.67> -찬호께이- [2]
▽ 다음글: <술 취한 식물학자> -에이미 스튜어트-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Q'Style 
   

Copyright ⓒ 2003-2015 genijo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