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fsaf

 
 
   


전체 메뉴 가기 클릭


  준수 
  http://www.genijoon.com
  출근길과 퇴근길
  
출근길은 평등하다.
이 인파 속 사람들은 다같이 일하러 가고 있니까.
다들 비슷한 표정 비슷한 걸음걸이,
그래서 출근길은 평등한 풍경이다.

퇴근길은 불평등하다.
즐거운 사람, 쓸쓸한 사람, 신난 사람,
허무한 사람, 심심한 사람, 술 취한 사람등
각양각색의 표정과 몸짓.
기분의 다양성과 격차만큼 남들과 비교되고 울적해지기도 쉽다.


밤 늦게 터벅터벅 집으로 가는 길에 보이는 다양한 군상,
카페 창문 너머의 박장대소 하는 사람들,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조잘대는 여고생,
길을 약간 막고서 1차 마치고 나와서 달뜬 얼굴로 둘러서서 2차갈 준비하는 무리,
술 한잔하고서 목소리 커진 대학 신입생,
어깨를 바짝 붙이고 나란한 걸음을 재촉하는 커플,

다들 뭐가 그렇게 즐거운지, 그리 할 말이 많은지,
늦게까지 일하다 귀가하는 나보다 즐거워 보이고 행복해 보인다.

어떤 밤에는 나도 그런 풍경 속 즐거운 사람들 중의 한 명이지만,
그리고 저 사람들도 내일 밤에는 이 풍경 사이로 혼자 귀갓길을 재촉하겠지만,
당장 눈 앞에 보이는 남의 흥겨움이 더 커 보이는 법이다.



<안나 카레니나>의 유명한 첫 문장은
"행복한 가정은 서로 닮았지만, 불행한 가정은 모두 저마다의 이유로 불행하다. (펭귄클래식 번역)" 라고 했으나
불행한 출근길은 서로 닮았고, 행복한 퇴근길은 모두 저마다의 이유로 행복하다.




     




209 미국식 친절, 일본식 친절, 한국식 친절    준수 2017/07/16 254
208 소년이 온다    준수 2017/03/19 347
207 물음표가 있어야 질문이다 -폴 디랙-  [4]  준수 2016/08/15 879
206 두 가지 글쓰기  [2]  준수 2016/02/24 1335
205 정준수 사용법 ④  [2]  준수 2015/10/23 1607
204 학위논문 감사의 글  [6]  준수 2015/10/07 66919
203 '성인 애니메이션,' <인사이드 아웃>을 보고  [4]  준수 2015/07/19 1770
202 개인(個人)과 분인(分人)  [1]  준수 2015/04/04 1664
201 일만선서(一萬選書)  [3]  준수 2014/11/27 1661
200 평양냉면을 위한 변명  [3]  준수 2014/10/17 1681
출근길과 퇴근길    준수 2014/08/17 1519
198 우연의 음악    준수 2014/04/28 1487
197 부산=서울  [4]  준수 2014/02/22 1541
196 7년 전의 나보다  [2]  준수 2013/12/26 1653
195 Q: attend live performance vs. watching them on television    준수 2013/11/10 1277
  
   1 [2][3][4][5][6][7][8][9][10]..[14]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AMICK
   

Copyright ⓒ 2003-2015 genijoon. All rights reserved.